- 양천 35번째 확진자는 신정2동 거주 50대 남성 A씨
- 해외입국자 관련 확진자로 보라매병원으로 이송 완료

[세계로컬핫뉴스] 양천구, 해외입국자 중 코로나19 확진자 1명 발생

이장성 기자 | news@thesegye.com | 입력 2020-06-03 14:34:57
  • 글자크기
  • +
  • -
  • 인쇄
  • 내용복사

[양천구=세계타임즈 이장성 기자] 양천구(구청장 김수영)에서 35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.

A씨(신정2동, 50대 남성)는 지난 5월 29일(금) 아랍에미리트에서 입국한 자로, 입국 후 증상이 있어 공항에서 검사를 했으나 음성판정을 받았다.

 

A씨는 자택이 아닌 서울시 해외입국자 자가격리시설로 이동해 지내던 중 발열·기침·근육통 등의 증상이 심해져 6월 2일(화) 오전 양천구 보건소로 검체 조사를 의뢰했다.

 

양천구 보건소는 A씨가 있는 시설로 방문해 검사를 진행했으며, A씨는 같은 날 오후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았다.

6월 2일(화) 23시 30분경 국가지정병원인 보라매병원으로 이송 완료 됐다.

구는 확진자 동선이 확인되는 대로 양천구 홈페이지 및 SNS(블로그, 인스타그램)를 통해 정확하고 신속하게 공개할 예정이다.

이로써 양천구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35명이 됐다.

김수영 양천구청장은 “언제든지 예기치 못한 곳에서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발생할 수 있으니, 여전히 다중이용시설에서는 사람 간 일정한 거리를 두고 마스크를 잘 쓰는 등 주의를 해야 한다.“며 “나와 우리 지역사회의 안전을 위해 철저한 방역 수칙 준수에 힘써 주시길 바란다.”고 밝혔다. 

 

[저작권자ⓒ 세계타임즈. 무단전재-재배포 금지]

  • 카카오톡 보내기
  • 카카오스토리 보내기
  • daum
이장성 기자 다른기사보기
  • 글자크기
  • +
  • -
  • 인쇄
  • 내용복사

헤드라인HEAD LINE

포토뉴스PHOTO NEW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