체류형 귀농학교 1기 수료생 28세대, 12일(화) 수료식 갖고 노하우 공유
- 제천, 영주, 구례, 무주, 강진 5개소에서 최대 10개월 맞춤 교육 진행
- 참여시민의 대부분 본격적인 귀농‧귀촌 추진, ‘18년 1월 2기 교육생 모집
- 시, 귀농에 실질적 도움될 수 있는 교육으로 안정적인 농촌정착 지원할 것

[세계로컬핫뉴스]서울시 귀농학교 1기 28세대, 10개월 교육받고 수료식

이채봉 기자 | news@thesegye.com | 입력 2017-12-11 10:37:04
  • 글자크기
  • +
  • -
  • 인쇄
  • 내용복사

 

[세계타임즈 이채봉 기자]노윤옥(48)·황우석(49)씨 부부는 체류형 귀농학교 입교 4개월만에 영주에 정착하기로 마음 먹었다. 귀농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이 있었지만, 현장에서 차근차근 준비할 수 있는 지원 프로그램 덕분에 정착지와 농사계획을 세울 수 있었다.


김기원(60)씨는 “농업과 농촌 현실을 접하고 나면 귀농귀촌에 대한 생각이 환상이었다는 것을 깨달았다”며, “인생의 중요한 결정인 귀농은 많이 배우고 연습해야 안전하게 정착할 수 있다”고 강조했다.


서울시는 올해 처음 시작한 ‘서울시 체류형 귀농학교’가 첫 수료생을 배출한다고 밝혔다. 12월 12일(화) 서울시청 시민청 바스락홀에서 수료식과 함께 귀농에 대한 경험과 노하우를 나누는 ‘활동보고회’가 진행되며, 귀농에 관심있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.


귀농을 희망하는 시민을 대상으로 진행한 ‘서울시 체류형 귀농학교’는 올해 제천, 영주, 구례, 무주, 강진 총 5개소에서 지역별 영농교육을 통해 귀농에 대한 체계적인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.


 이번 첫 수료생은 28세대(41가족)으로, 귀농·귀촌에 뜻을 두고 가까운 시일 내 귀농을 계획하고 있다.

서울시는 은퇴 뒤 귀농, 귀촌을 고민하는 서울시민이 늘고 있지만, 막상 귀농, 귀촌 후 생각만큼 쉽지 않은 생활을 마주하고 적응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은 만큼 귀농을 희망하는 이들이 농촌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지역과 협약을 통해 영농현장실습, 농기계 전문교육, 농산물 가공교육 등 다양한 교육 및 체험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.


2018년 체류형 귀농사업은 내년 1월 초 서울시 홈페이지와 도시농업과 방문접수를 통해 새로운 참여자를 접수받을 예정이다.


송광남 서울시 도시농업과장은 “막연히 귀농을 꿈꾸는 시민들이 늘고 있지만 어떻게 준비해야 할지 망설이는 분들에게 체계적으로 농촌 정착을 준비할 수 있는 체류형 귀농학교를 권한다.”며, “앞으로도 시민들이 원하는 다양한 도농교류 사업을 적극 지원하겠다”고 밝혔다.

 

[저작권자ⓒ 세계타임즈. 무단전재-재배포 금지]

  • 카카오톡 보내기
  • 카카오스토리 보내기
  • daum
이채봉 기자 다른기사보기
  • 글자크기
  • +
  • -
  • 인쇄
  • 내용복사

헤드라인HEAD LINE

포토뉴스PHOTO NEWS